살인의 풍경

2019. 12. 11. 10:40Side Story

이 산이 사람을 죽였다. 2019.12.11
이 산이 사람을 죽였다. 2019.12.11
이 산이 사람을 죽였다. 2019.12.11
이 산이 사람을 죽였다. 2019.12.11

 

우리 사회는 그를 보내고 1년이 지났다. 

 

탄재를 온몸으로 쓸어내던 그의 몸을 찢어버린 그 살인의 도구가 가득 쌓여 있는 그 풍경이 놀랍도록 날카로웠고 싸늘했다. 어떤 풍파에도 익숙하게 의연하게 그대로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 만년설 쌓인 그 어느 꼭대기 처럼 거만한 태도를 지키고 있었다. 이 시대의 맘몬은 숭고한 희생을 삼키고도 태연한 산신의 오만함을 흉내내고 있었다. 

'Side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평양, 제한된 풍경  (1) 2020.01.02
두 명의 김용균을 만났다.  (0) 2019.12.12
살인의 풍경  (0) 2019.12.11
North Korean Cheer Leader at South Korea  (0) 2019.12.07
Trump's Face  (0) 2019.12.07
Prisoner Lee Jae-yong  (0) 2018.12.15